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옛날에 고집 사람 똑똑한 사람 있었습니다

사이에 다툼이 일어났는데, 고집 사람은 4x7=27이라고 주장하고 똑똑한 사람은 4x7=28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시비끝에 똑똑한 사람은 문제를 고을의 원님께 가지고 가서 해결해 달라고 했습니다. 

원님은 한심스럽다는 표정으로 둘을 쳐다 다음에 고집센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네가 4x7=27이라고 말했느냐?’ ‘ 당연한 사실을 당연하게 말했는게 글쎄 놈이 28이라고 우기지 뭡니까? 

그러자 원님이 명령했습니다, 27이라고 말한 놈은 풀어주고, 28이라고 답한 놈은 곤장 대를 쳐라.

고집 사람은 의기양양하게 우쭐대며 자리를 떠났고, 똑똑한 사람은 억울하게 곤장을 맞게 되었습니다. 

 

곤장을 맞은 후에 똑똑한 사람이 원님께 억울하다고 하소연했습니다. 

그러자 원님이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4x7=27이라고 우기는 그런 놈이랑 싸운 네놈이 어리석은 놈이다.  너를 매우 쳐서 지혜를 깨치게 하기 위함이다. 

 

4x7=27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앞에서, 옳고 그름을 분별하려고 애쓰는 모습이 나의 모습이 아닐 없습니다. 

공감능력도 없고, 지혜도 없는 모습입니다.

4x7=28이라고 말할 있는 능력은 지식입니다. 반면 4x7=27이라고 주장하는 사람까지 품을 있는 능력은 지혜입니다. 

지식은 때때로 사람들과의 관계에 긴장과 갈등 가져다 주는 반면, 지혜는 여유와 평안 더해줍니다. 

 

요즘 AP시험이다, SAT다해서 잠을 못자고, 스트레스가 쌓인 탓인지, 

작은 아이 주안이가 머리가 많이 빠진다고 고민을 털어 놓았습니다. 

그럴때면, 늦게 자니까 그렇지. 머리도 스킨이라 일찍 자고 먹어야지 빠지지 책망조로 이야기하면, 

아이는 금새 풀이 죽어서, 하던 말을 그치고 자기 방으로 돌아갑니다. 이야기가 끊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조금만 생각해보면, 지혜없는 행동이 아닐 없습니다. 

아이가 정답을 몰라서 말한 것이 아니라, 위로받고 공감해 주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그 사실을 깨닫고는 정말 걱정되겠네. 조심해야겠다. 조금 지켜보다가, 좀 더 싶해지면 병원에 가자

공감과 위로의 말을 하면, 아니는 계속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놓는것을 보게 됩니다. 

그런 후에 그런데 일찍 자야 하지 않을까? 밥도 먹아야 하지 않을까? 이야기하면 기쁘게 예스합니다. 

 

문제앞에서 이것은 옳고 저것을 틀렸다하면서 정답 들고 나가기보다, 

먼저 위로해 주고, 공감해 있는 지혜를 주님께 간구합니다. 

주님께서 나의 연약함을 불쌍히 여기시며, 품어주심같이 다른 이들을 품어 주고, 

함께 아파해주고, 함께 공감해 있음이 우리 크리스챤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