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브라이언 카바노프 신부의 씨뿌리는 사람의 씨앗이라는 책에

남아프리카의 바벰바 부족 색다른 인민재판 이야기가 있습니다. 부족은 범죄가 거의 일어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학자들이 이유를 연구하다가, 특별한 전통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마을에서는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있으면, 마을 광장 한복판에 세웁니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그를 둘러싼 , 한마디씩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데 말은 지적이나 비난의 말이 아니라, 사람이 과거에 했던 아름다운 일들, 감사, 장점의 말들입니다.

당신은 지난번 우리 가족에게 식량을 나누어 주었어요.

당신은 지난 번에 실력을 발휘해 사냥을 성공으로 이끌었어요.

당신은 마을에 일손이 필요했을 적극적으로 나섰어요.

 

어린 아이부터 하나도 빠짐없이, 과장이나 농담없이 심각하고 진지하게 말을 합니다.

이렇게 말함으로, 사람이 행했던 선행이 하나 둘씩 밝혀지게 되고, 사람조차 잊고 있었던 일들을 기억나게 하는 것입니다.

칭찬의 말이 계속 쏟아질 , 잘못을 저지른 사람은 흐느껴 울기 시작합니다.

 

그때 마을 사람들이 한명씩 다가와 진심으로 안아줍니다. 위로하고, 격려하고, 용서해 줍니다.

그런 그가 사람이 것을 기뻐하는 축제를 함께 벌이게 됩니다.

이러한 의식을 통해서 , 죄를 범한 사람은 자신이, 부족의 소중한 일원으로 다시 인정받게 되며,

환영속에서 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비난 보다 격려. 질책보다는 용서. 드러냄 보다는 덮어줌;

이러한 것들이, 다시 회복케 하며세워주는 것임을 깨닫게 되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아닐 없습니다.

 

자신을 돌아보게 됩니다.

대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지적하고, 드러내는 때가 많았음을 고백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하나님이 나의 잘못을 지적하고, 드러내고, 질책한다면?

생각만해도 정말 끔찍한 일입니다지옥과도 같다고 생각될 것입니다.

가정에서 부모가 자녀를 향해 지적한다면, 남편이 아내를, 아내가 남편을 지적하고 드러낸다면,

가정은 정말 삭막한 가정이 밖에 없을 것입니다. 지옥처럼 말입니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때에, 우리의 모든 죄악을 덮어 주셨습니다.

우리를 사랑받는 존재로 여겨 주셨습니다. 존귀한 존재로, 가치있는 존재로 인정해 주셨습니다.

덮어줌이 오늘 우리가 여전히 죄인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게, 기쁨과 감사와 행복으로 살아가게 하는 이유입니다.

 

자녀를 향해, 남편과 아내를 향해, 성도에게, 직장 동료에게

한마디 바꾸어 보면 어떻까요?

오늘 정말 수고 많이 했어요’ ‘당신이 베풀어 도움 지금도 감사해요’ ‘당신 정말 멋있었어요

여름의 무더위를  번에 날려 버릴 있지 않을까요?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