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부동산 회사 CEO 직원 198명에게 크리스마스 보너스로 1000 달러 (120) 나누어 주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회사에서 베푼 연말 파티중에, CEO 보너스를 봉투에 넣어서 직원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봉투를 열어 직원들은 상상하지도 못했던 어마어마한깜짝 선물 받고서, 감동에 겨워 서로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근무한 연수대로 많게는 3억원이 넘게 받았으니 사실 얼마나 놀랍고 감격스러웠겠습니까?

 

목회를 하면서 마음속에 그리고 있는 부분이 바로 이것입니다.

세상의 기업들은 연말이 되면, 해동안 수고해서 얻은 이익을 직원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하고, 사회에 기부하기도 합니다.

회사의 발전을 감사하며, 감사를 나누는 모습은 모두에게 신선한 감동이 아닐 없습니다.

세상의 기업들이 이렇게 한다면, 주님의 몸된 교회는 더욱 그러해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여느 해와 다르지 않게, 한해도 주님의 교회를 시작하면서, 나름 재정적인 염려가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채워주실 것을 믿음으로 고백하지만, 인간의 연약함때문에 염려까지 떨쳐 버릴 수는 없는 같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께서 주님의 교회를 부족하지 않게 해주셨습니다.

 

주님의 교회를 시작하는 해부터 재정적인 어려움이 없는 , 추수감사헌금은 전액 선교헌금으로 보낼 것을 다짐했습니다.

그리고 4번째 추수감사절을 보낸 해에도, 선교헌금으로 보낼 있는 축복을 더해 주셨습니다.

추수감사절 즈음에 그런 자그마한 욕심을 갖게 되었고, 그래서 기도하였습니다.

‘주님! 가족과 떨어져서 외국에서 연말연시를 보내야 하는 우리 교회가 후원하는 선교사님들에게

조그마한 선물이라도 보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주님께서는 정도까지 채워주셨습니다.

그래서주님! 한해 풍성히 쓰고 남았습니다. 주님께 돌려 드립니다하는 고백으로 선교사님들에게 베풀 있었습니다.

 

주님께서일용할 양식을 위한 기도 통해서, 하루하루 주님의 은혜로만 살아갈 밖에 없는 존재임을

우리에게 가르쳐 주신것처럼, 다음 해도 온전히 주님의 도우심만 바라보며 살아가겠다는 무모한 배짱으로 시작한 것입니다.

이러한 저의 생각이 단순히 망상에 그치거나,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내일 일은 몰라요. 오늘은 순종하겠습니다라는 고백과,

더불어서 주님이 주시는 감동으로 발을 떼었기에, 더욱 감사한 마음입니다.

 

흔쾌히 따라 주신 주님의 교회 성도 한분 한분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더욱 하나되어 몸된 교회와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나가는 우리 있기를 기도합니다.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