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기독문화연구소(이태형 소장)“전염병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라는 제목의 글을

‘아멘넷’ 게재하였습니다. 글을 기초로, 코로나19 인해

혼란가운데 있는 “크리스천들의 바른 자세” 대해서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유럽 인구의 거의 절반이 페스트로인해 목숨을 잃은 200년이 안된 시점인 1527,

루터가 살고 있던 도시 비텐베르크와 주변 도시들에 다시 페스트가 찾아왔습니다.

사람들은 루터에게 “크리스찬의 옳바른 자세” 대해 물어 보았습니다.

당시 어떤 사람들은 전염병은 하나님이 내린 형벌이기 때문에,

그것을 피해 도망하는 것은 잘못되었을 뿐만 아니라 불신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루터는 전염병조차도 하나님의 작정 안에 있는 것은 맞지만,

그것을 퍼뜨리는 것은 마귀의 행동이라고 말하였습니다.

 

"집에 불이 났을 하나님의 심판이라며 가만히 있어야 하는가?

물에 빠졌을 수영하지 말고 하나님의 심판이라며 익사해야 하는가?

다리가 부러졌을 의사의 도움을 받지 말고 '이건 하나님의 심판이야.

저절로 나을 때까지 참고 버텨야 '라고 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하였습니다.

 

 

루터는 그들에게

“이러한 행동은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이 아니라 시험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약을 만드셨고 우리에게 주셔서 지식으로써 우리 몸을 지키고 보호하여 건강하게 살도록 하셨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지식과 약을 사용하지 않는 자는 마치 자살하려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하였습니다.

 

 

루터는 검역과 진찰 같은 공중 의료 조치를 옹호했습니다.

그는 크리스천들이 오직 믿음만 내세우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은 무지의 소산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육체의 은혜를 베푸신 것처럼, 그분은 또한 땅의 병자들을 치료할 약들도 베푸셨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루터는 전염병에 감염될 것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만일 이웃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누구든 어떤 곳이든 마다하지 않고 달려갈 것이다" 말하였고,

실제로 그는 비텐베르크에 남아서 병든 사람들과 죽어가는 사람들을 돌보았습니다.

 

 

루터의 권면처럼, 우리는 검역하고, 진찰하고, 분리해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합니다.

만약을 대비해서 필수품도 준비해 놓아야 합니다.

그러나 상황을 너무 두려워하지는 말아야 합니다.

필요이상으로 필수품을 놓고, 계속해서 마트를 기웃거리고

‘무엇인가 부족한 아닌가?하는 행동 또한 조심해야 합니다.

틈을 타고 파고드는 사단이 주는 두려움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무엇도 안전한 보장이 수는 없습니다.

하나님만이 우리의 가장 안전한 방패임을 더욱 신뢰해야 것입니다.

그러므로 시기에, 기도와 말씀으로 더욱 하나님을 바라보며, 분만이 우리의 주인이며,

왕이심을 더욱 고백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로인해 어려움이 지나갔을 , 우리 모두 하나님이 원하시는 사람으로

더욱 빚어지는 은혜가 모두에게 있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