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9분짜리 단편영화 런치 데이트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사람이 붐비는 기차역에서 한 백인여인이 흑인 남성과 부딪쳐 쇼핑백을 떨어 뜨렸습니다.

쇼핑백안에서 물건들이 쏟아져 나오자, 그녀는 물건들을 주워 담느라 기차를 놓치게 되었습니다.

역안에 있는 음식점에서 샐러드 한 접시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았을 때,

그녀는 포크를 갖고 오지 않은 사실을 깨닫고는 포크를 가지러 갔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자리에 돌아와보니, 걸인처럼 보이는 한 흑인남성이 자신의 샐러드를 먹고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녀는 Thats my salad-그것은 내 샐러드라고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2번이나 말했지만, 샐러드를 건네받지 못하자, 그녀는 잔뜩 화가 나서는,

흑인앞에 앉아서 함께 샐러드를 먹었습니다. 그녀 한번, 흑인 남자 한번 교대로 음식을 먹었습니다.

식사를 다 마치자, 흑인 남자가 커피 두 잔을 사가지고 와서는 그녀에게 한 잔을 건넸습니다.

커피를 한 모금 마신후에, 그녀는 아무런 말도 없이 자리를 훌쩍 떠났습니다.

 

 

그러다가 그녀는 자신의 쇼핑백을 놓고 온 것이 생각나서, 급히 음식점으로 뛰어갔습니다.

그러나 쇼핑백도 흑인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음식점 여기저기를 살펴보는 순간,

흑인과 함께 식사하던 바로 옆 테이블에 손도 대지 않은 샐러드 한 접시와

쇼핑백이 놓여 있는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여인은 흑인이 자신의 음식을 빼앗아 먹는다고 화가 났지만,

사실은 자신이 흑인의 음식을 빼앗아 먹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흑인은 자신을 무시하며,

자신의 음식까지 빼앗아 먹은 그 여인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었고, 커피까지 대접했던 것입니다.

여인은 깔깔깔 웃으며 그 자리를 떠나면서 영화가 끝이 납니다.

 

 

영화속의 여인이 바로 나 자신의 모습임을 깨닫게 됩니다.

여인처럼 눈에 보여지는 것으로 쉽게 판단하고, 쉽게 말하고,

다른 사람의 자리에 잘못 앉아 놓고, 오히려 남을 탓하고,

자신의 잘못을 발견했을때는 부끄러워 하기보다는,

그럴 수 있지 뭐 하며 깔깔대고 웃어 넘기는 모습- 바로 나의 모습입니다.

 

 

흑인의 절제와 넉넉함을 본받고 싶습니다.

아무리 빠른 것이 경쟁력이고, 능력처럼 된 오늘날이지만,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는 절제와 넉넉함은 시대를 초월한 가장 큰 능력이고 파워이기 때문입니다.

빨리 말하고, 빨리 반응하는 것보다, 조금은 답답해 보이고,

더뎌보여도, 말대신에 피~식 한 번 웃어주고, 참아주고, 받아주면서, 한 박자 늦추어서 일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1번 참으면 부끄러움을 면할 수 있고,

2번 참으면 덕을 베풀 수 있고,

3번 참으면 친구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노하기를 더디하는 자는 용사보다 낫고 자기의 마음을 다스리는 자는 성을 빼앗는 자보다 나으니라(잠언16: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0 오늘이 비결입니다 junimchurch 2020.07.13
189 사랑하기 때문에 VS 사랑 받기 위해서 junimchurch 2020.07.06
188 새로운 시작입니다 junimchurch 2020.06.30
187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junimchurch 2020.06.22
» 시대를 초월한 능력과 파워: 절제와 넉넉함 junimchurch 2020.06.15
185 따뜻한 밥 junimchurch 2020.06.01
184 하나님~ 믿지 않았다니요? junimchurch 2020.05.24
183 Are you JESUS? 혹시 예수님 이신가요? junimchurch 2020.05.19
182 You raise me up junimchurch 2020.05.12
181 다만 보이지 않을뿐 입니다 junimchurch 2020.05.05
180 여러분들은 누군가의 기도응답이고, 양식이고, 선물입니다 junimchurch 2020.04.28
179 햇볕, 비, 바람 그리고 꽃 junimchurch 2020.04.21
178 특별함? 아니 특별한 은혜 junimchurch 2020.04.14
177 청결(Cleanness) VS 정결(Holiness) junimchurch 2020.04.07
176 우리 가족만의 무교절을 지키며… junimchurch 2020.03.31
175 사회적 거리두기 VS 하나님과 거리 좁히기 junimchurch 2020.03.23
174 전염병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junimchurch 2020.03.17
173 모두 퍼즐 한 조각 손에 들고 junimchurch 2020.03.10
172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은? junimchurch 2020.03.03
171 세상 좁네요. 잘 살아야겠습니다. ㅎㅎ junimchurch 2020.02.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