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1960년대 헐리우드에서 쌍벽을 이루던 두 여배우가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마릴린 먼로이고 또 한사람은 에반스 콜린이었습니다.

둘다 얼굴과 몸매의 아름다움을 과시하는 육체파 여배우였습니다.

 

 

특히 마를린 먼로의 엉덩이춤은 모든 남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한 번은 존F, 케네디 대통령의 생일 파티에 초대받아 대통령 앞에서 요염한 모습으로

Happy Birthday to You를 불렀는데 그 모습을 본 케네디 대통령은 행복에 젖어서

“이제 내가 대통령을 그만 두어도 여한이 없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그녀는 세상 사람들의 인기를 한 몸에 누렸고 돈과 명예와 더불어 수 많은 스캔들을 남겼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결국  공허와 갈증과 고독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로 추정되는

의문의 죽음으로 삶을 마치고 말았습니다.

 

 

에반스 콜린은 마를린 먼로의 최고의 라이벌이었고, 그녀에 버금가는 미모로 인기와 명예를 누렸였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화려한 할리우드를 떠나면서, 은퇴기자회견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여러분! 저는 지금 깊은 사랑에 빠져 있습니다. 저는 그 깊은 사랑에 헤어날 줄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할리우드를 떠납니다.청중들은 환호성을 치며, 질문을 합니다,

“도대체 누구와 그런 깊은 사랑에 빠졌다는 말입니까? 당신이 선택한 그 행운의 남자가 누구입니까?

그녀가 말합니다. “내가 그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그가 나를 선택한 것입니다.

그러자 사람들이 더욱 열을 올리며, 질문합니다, 도대체 그 사람이 누구입니까?

그녀는 대답합니다, 그 분은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그녀는 선교사와 결혼하여 아프리카 선교사로 떠났습니다.

7년간 아프리카 선교를 마치고, 안식년차 미국에 왔던 에반스 콜린에게 빌리 그레함 목사님이 물었습니다.

“자매님! 할리우드의 영광과 명예를 버리고 선교사로 떠난 것이 후회되지는 않습니까?

정말 행복합니까?그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후회라니요? 이 선교사의 자리는 영국 여왕의 자리와도,

미국의 대통령의 자리와도 절대로 바꿀 수 없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선교지에서 일생을 사역하다 그곳에서 생을 마쳤습니다.

 

 

모든 인생들의 한결같은 바람은 행복해지는 것입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 자신을 행복하게 해 줄 것들을 선택하는 것이 바로 우리들의 삶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행복을 위해서 선택하는 우리의 모든 결정이 우리를 행복하게 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행복을 위해서 결정하고 선택한 것이, 오히려 우리를 어렵게 하며, 불행하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질문이 남습니다, 무엇을 선택해야 행복한 선택인가?

많은 사람들은 주님도 선택하고, 세상의 명예와 부와 행복도 선택하고 싶어합니다.

만약 여러분들에게 하나만 선택하라면 무엇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주님이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정말로 주님만 선택하고 있습니까? 행여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까?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