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mon.png
추천 수 0 댓글 0

이등병이 몹시 추운 겨울날 밖에서 손을 녹여 가며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그곳을 지나던 소대장이 그것을 보고 안쓰러워하며 한마디를 건넸습니다,

이병,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얻어다가 하지.

이등병은 소대장의 말을 듣고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물을 얻으려 했지만,

고참에게 군기가 빠졌다는 핀잔과 함께 한바탕 고된 얼차려(징계) 받고 돌아와야 했습니다.

 

손으로 돌아와서 찬물로 빨래를 계속하고 있을 , 이번에는 중대장이 지나가면서 광경을 보고는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병, 그러다 동상 걸리겠다. 저기 취사장에 가서 뜨거운  얻어서 해라.

신병은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은 했지만, 이번에는 취사장에 가지 않았습니다.

봤자 뜨거운 물은 고사하고, 혼만 것만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계속 빨래를 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오랜 군대생활을 한 중년의 선임상사가 곁을 지나다가

찬물로 빨래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걸음을 멈추고 말했습니다. 

이병, 내가 세수를 하려고 하니까 지금 취사장에 가서 대야에 더운물 받아 와라!.

이등병은 취사장으로 뛰어가서 취사병에게 보고하고는, 곧바로 뜨거운 물을 한가득 받아 가지고 왔습니다.

그러자 인사계가 말을 합니다,

이병! 물로 손을 녹여가며 빨래 해라. 양이 충분하지는 않겠지만 동상은 피할 있을 거야.

 

소대장과 중대장, 그리고 인사계 3명의 상급자 모두 부하를 배려하는 마음은 있었습니다.

그러나 상대방의 입장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정말로 부하에게 도움이 사람은

중년 선임상사 사람뿐이었습니다.

 

간혹 나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선한 동기였다고 억울함을 주장하는 이들을 접하게 됩니다.

그러나 동기의 선함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선한 동기가 열매맺기 위해서는 방법이 지혜로워야 합니다.

관계속에서 방법의 지혜로움은 나의 입장이 아닌, 상대방의 입장에서 바라볼 때 보여질 수 있습니다.

선한동기, 방법의 지혜로움과 더불어서 필요한 것은 최선의 결과입니다.

그러나 최선의 결과는 우리의 몫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모든 일을 행함에 있어서, 신중함과 지혜,

그리고 최선의 결과를 위해서 성령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성인 10명 중 4명이 불안 또는 우울증을 겪는다는 통계가 얼마전에 나왔습니다.

서로 긴장해 있는 시기이기에, 말 한 마디에 마음이 상하고, 다툼이 일고, 관계가 틀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서로 조금 더 상대방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말하고 지혜롭게 행동했으면 좋겠습니

그로인해 이 시간을 아름답게 극복해 나가는 성령님의 은혜가 모두에게 있어지기를 기도합니다.

 

 

 


담임목사와 함께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